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제목
작성·발신·수신자
날짜
~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gd.d_0002_039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청국에서 이중하에게 함께 만날 날짜를 잡을 것을 요청

 
  • 발신자淸國
  • 수신자李重夏
  • 발송일1887년 4월 20일(음)
 二十日 華員所答
 昨閱來覆, 均悉, 其中辨論, 在府使, 以爲有理, 而自我視之, 率多强詞奪理, 刻因舊疾擧發, 未及暢言, 除可緩者, 容日再覆, 玆揭要言, 先行奉答, 如來示辨, 上諭彼國無涉, 及總署所奏碑中竝無分界字樣二語, 僅鈔來穆克登奏文咨移兩件, 知府使竝未將當日穆克登奉旨査邊之諭, 細細査閱, 無怪措詞背謬 [주173]
교감주 173
닫기

『복감도문담록』(규21035)에는 ‘膠’로 되어 있으나 『감계사교섭보고서』(규11514)에는 ‘謬’로 되어있는데 의미상 ‘謬’자로 보아야 할 것이다.

, 玆再恭錄鈔奉, 豈有聖旨煌煌曉諭中外, 反不如穆文可憑乎, 且 [주174]
교감주 174
닫기

『감계사교섭보고서』(규11514) 및 『복감도문담록』(규21035)에는 ‘且’자로 되어 있는데 문맥상 ‘此’자일 것이다.

如果分界, 當有明降分界上諭, 豈有分 [주175]
교감주 175
닫기

‘分’자 다음에 ‘界’자가 누락되었을 것이다. 『감계사교섭보고서』(규11514) 및 『복감도문담록』(규21035)

而降之上諭內有與彼國無涉字樣, 旣曰與彼國無涉, 則爲我國家一國之事, 顯非兩國之事, 然則分界之分字是一國之事乎, 是兩國之事乎, 與彼國有涉乎, 無涉乎, 請府使將彼國無涉四字, 細細想想, 自然知非分界之碑, 倘仍心是口非, 恐天神亦要怒耶, 倘謂本局處之言無理, 豈總署亦爲無理之言, 指明碑中竝無分界字樣, 且府使每論及松花江掌上之碑, 自知理曲, 屢屢致疑, 雖經自原其說, 終是曲而不直, 旣有可疑之處, 何得謂之礭 [주176]
교감주 176
닫기

‘確’자의 오기(誤記)일 것이다. 『감계사교섭보고서』(규11514) 및 『복감도문담록』(규21035) 참조.

鑿可憑, 府使如執定穆文爲憑, 我惟執定上諭爲憑, 穆文上諭, 均是朝鮮國王將承文院故實咨我禮部, 府使敬重穆文, 照鈔示我, 本局處敬重上諭, 恭照鈔覆, 孰有理 孰無理, 自有公論, 今測量委員與府使所派之員已行, 吾輩亦可料理前進, 本局處擬卽就道, 爲此商訂, 希示覆日期, 以便一同起程, 爲盼.

 

주 173
『복감도문담록』(규21035)에는 ‘膠’로 되어 있으나 『감계사교섭보고서』(규11514)에는 ‘謬’로 되어있는데 의미상 ‘謬’자로 보아야 할 것이다.
주 174
『감계사교섭보고서』(규11514) 및 『복감도문담록』(규21035)에는 ‘且’자로 되어 있는데 문맥상 ‘此’자일 것이다.
주 175
‘分’자 다음에 ‘界’자가 누락되었을 것이다. 『감계사교섭보고서』(규11514) 및 『복감도문담록』(규21035)
주 176
‘確’자의 오기(誤記)일 것이다. 『감계사교섭보고서』(규11514) 및 『복감도문담록』(규21035) 참조.
 
이름
穆克登 , 穆克登
지명
松花江
관서
總署 , 總署 , 承文院 , 禮部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