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제목
작성·발신·수신자
날짜
~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gd.d_0002_001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안무영(按撫營)에서 각 지역에 청국과의 도문(圖們)감계 문제로 재차 복감하기로 결정되었으니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

 
  • 발송일1887년 2월 13일(음)
 二月十五日 到付 按關
 爲相考事, 卽到付內務府關內, 圖們勘界一事, 迄未歸正, 今因北洋咨文, 當行覆勘矣, 現派原勘界使德原 [주097]
교감주 097
닫기

源의 오자일 것이다.

使李重夏, 再往白山分水嶺, 會吉林派員覆行詳勘, 當於三月旬間, 由德原 [주098]
교감주 098
닫기

源의 오자일 것이다.

起程矣, 計其程里行期, 預先知委於白山沿路修治結幕等節, 一依乙酉秋擧行是遣, [주099]
편자주 099
닫기

이고[是遣] : ~이고로 해석되는 이두문이다(「이두편람(吏讀便覽)」).

知照吉林邊官, 以便趁期來會向事關是置有亦, [주100]
편자주 100
닫기

이두이신이여[是置有亦] : ~이라고 하였으므로, ~이라고 하였기에, ~이기도 하였으므로, ~이기도 하였기에, ~이라고 하였어요, ~이기도 하였어요 등으로 해석되는 이두문이다. 이두이신이여와 같은 뜻이다(「이두편람(吏讀便覽)」).

勘界行盤纒之二等磨鍊, 支供之一時從權, 旣有再昨年已行之例兺除良, [주101]
편자주 101
닫기

뿐더러[兺除良] : ~일뿐더러로 해석되는 이두문이다. ~分叱除良과 같은 의미이다(장세경, 「이두자료 읽기사전」, 한양대학교, 2001).

此係奉命之行, 不可疎忽, 各自該邑預探行奇, 延逢則依式等待, 馬夫則量宜給料, 支供段, 勘界行帶率下人兺施行是遣, 轎軍則計里給費, 受帖上使, 以爲轉報政府之地爲旀, [주102]
편자주 102
닫기

하며[爲旀] : ~하며로 해석되는 이두문이다(「이두편람(吏讀便覽)」).

四邑段, [주103]
편자주 103
닫기

딴[段] : ~은, ~는으로 해석되는 이두문이다(「이두편람(吏讀便覽)」).

白山沿路修治結幕等節, 及米太醬鹽魚藿錢文, 一依乙酉秋例, 預先經紀, 俾無臨時窘㥯生梗之弊向事. [주104]
편자주 104
닫기

안일[向事] : ~한 일, ~할 일로 해석되는 이두문이다(「이두편람(吏讀便覽)」).


 光緖十三年二月十三日 自
정해년(丁亥年) [주105]
편자주 105
닫기

1887년[광서 13, 고종 24]을 말한다. 이 해는 1885년[을유년, 고종 22] 영국이 불법으로 점거한 거문도에서 철수하였으며, 프랑스가 인도차이나를 속령으로 삼았던 시기이다. 감계회담이 진행되기 이전 청국과 조선은 간도 지역을 완충지대로 인식하고 별다른 통제를 하지 않았다(천구충(川口忠) 편, 「간도혼춘북선급동해안지방 행각기(間島琿春北鮮及東海岸地方 行脚記)」, 「만몽지리역사풍속지총서(滿蒙地理歷史風俗誌叢書)」, 경인문화사, 1995, 44∼45쪽). 그런데 1871년 러시아의 청국령 투르키스탄 점령, 즉 이리(伊犁) 분쟁을 시작으로 청국이 유럽식의 영토개념을 가지면서 간도에 대한 인식이 바뀌게 된다. 러시아의 아시아 침략은 청국을 비롯하여 조선, 일본 등의 아시아 국가들에게 열강의 침략과 영토 보존이라는 의식을 가지게 하였다(최문형, 「러시아의 남하와 일본의 한국침략」, 지식산업사, 2007, 133∼137쪽). 특히 청국은 러시아의 남하 정책에 따라 만주 지역 방어에 심혈을 기울이게 되었고 그런 정치 외교적 배경이 감계회담에도 영향을 끼쳤음은 물론이다.



 

주 097
源의 오자일 것이다.
주 098
源의 오자일 것이다.
주 099
이고[是遣] : ~이고로 해석되는 이두문이다(「이두편람(吏讀便覽)」).
주 100
이두이신이여[是置有亦] : ~이라고 하였으므로, ~이라고 하였기에, ~이기도 하였으므로, ~이기도 하였기에, ~이라고 하였어요, ~이기도 하였어요 등으로 해석되는 이두문이다. 이두이신이여와 같은 뜻이다(「이두편람(吏讀便覽)」).
주 101
뿐더러[兺除良] : ~일뿐더러로 해석되는 이두문이다. ~分叱除良과 같은 의미이다(장세경, 「이두자료 읽기사전」, 한양대학교, 2001).
주 102
하며[爲旀] : ~하며로 해석되는 이두문이다(「이두편람(吏讀便覽)」).
주 103
딴[段] : ~은, ~는으로 해석되는 이두문이다(「이두편람(吏讀便覽)」).
주 104
안일[向事] : ~한 일, ~할 일로 해석되는 이두문이다(「이두편람(吏讀便覽)」).
주 105
1887년[광서 13, 고종 24]을 말한다. 이 해는 1885년[을유년, 고종 22] 영국이 불법으로 점거한 거문도에서 철수하였으며, 프랑스가 인도차이나를 속령으로 삼았던 시기이다. 감계회담이 진행되기 이전 청국과 조선은 간도 지역을 완충지대로 인식하고 별다른 통제를 하지 않았다(천구충(川口忠) 편, 「간도혼춘북선급동해안지방 행각기(間島琿春北鮮及東海岸地方 行脚記)」, 「만몽지리역사풍속지총서(滿蒙地理歷史風俗誌叢書)」, 경인문화사, 1995, 44∼45쪽). 그런데 1871년 러시아의 청국령 투르키스탄 점령, 즉 이리(伊犁) 분쟁을 시작으로 청국이 유럽식의 영토개념을 가지면서 간도에 대한 인식이 바뀌게 된다. 러시아의 아시아 침략은 청국을 비롯하여 조선, 일본 등의 아시아 국가들에게 열강의 침략과 영토 보존이라는 의식을 가지게 하였다(최문형, 「러시아의 남하와 일본의 한국침략」, 지식산업사, 2007, 133∼137쪽). 특히 청국은 러시아의 남하 정책에 따라 만주 지역 방어에 심혈을 기울이게 되었고 그런 정치 외교적 배경이 감계회담에도 영향을 끼쳤음은 물론이다.
 
이름
李重夏
지명
圖們 , 北洋 , 白山 , 吉林 , 吉林 , , , ,
관서
內務府 , 德原府 , 德原府 , ,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