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제목
작성·발신·수신자
날짜
~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gd.d_0001_002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안무영(按撫營)에서 국경지역 개간문제를 제기한 청국(淸國)의 공문에 회신

 
  • 발신자按撫營
  • 수신자淸國
  • 발송일1885년 3월 (음)
乙酉三月 日 爲始照會謄錄
定界事 按撫營答照會

 爲照覆事, 接准貴照會, 稱會辦邊荒事, 界址未明, 不准該民私種, 出派官兵, 在該處駐守封禁等, 因前來査豆滿土門兩江之間, 作爲荒地者, 己幾百年挽近以來, 兩界之民, 稍稍入耕, 便成沃壤, 此非今春新耕者也, 若派兵駐守, 則幾年安業之迨, 此西疇有事之時, 顚連失所, 殊屬可慮, 竊惟敝邦久沐皇恩, 視同內服, 貴 [주107]
교감주 107
닫기

督幫을 이르는 것이다.

[주108]
교감주 108
닫기

將軍副帥을 이르는 것이다.

承天子命, 來臨邊陲, 凡交界事務, 無不公允, 敝邦之民, 感 恩浹髓, 如仰父母, 敝邦之民, 卽天朝之赤子也, 一視之恩宜, 無異宜同, 豈可使此赤子臨農失業乎, 査審一事, 業經稟報, 敝政府, 待其回論 [주109]
교감주 109
닫기

回諭일 것이다.

, 卽行知照, 派員會勘 而疆界一定之後, 兩界之民, 自不敢犯禁冒佔, 須不煩派兵駐守也, 望乞貴承辦, 將文內事理, 覆稟貴 [주110]
교감주 110
닫기

督幫을 이르는 것이다.

[주111]
교감주 111
닫기

將軍副帥을 이르는 것이다.

, 飭諭兩界民人, 各安其業, 勿得輕動, 靜待分勘, 幸甚, 爲此備文照覆請煩.
 乙酉三月 日

 

주 107
督幫을 이르는 것이다.
주 108
將軍副帥을 이르는 것이다.
주 109
回諭일 것이다.
주 110
督幫을 이르는 것이다.
주 111
將軍副帥을 이르는 것이다.
 
지명
豆滿 , 土門
관서
按撫營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