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일본에 전해 준 우리문화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역사교육 열기
ID :NAHF.edkj.d_0001_0010_0040IDURL
역사교육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일본으로 건너간 고구려 · 신라 · 가야인들

 
백제 뿐 아니라 신라 · 고구려 · 가야인들도 일본과 교류하며 많은 영향을 주고받았습니다.
고구려 담징은 종이와 먹 만드는 법을 전했고, 신라는 일본에 축제술(제방축조)과 조선술을 전해 주었습니다. 일본에서는 한인의 연못이라는 이름까지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가야는 철을 수출하고 토기를 만드는 기술을 전해 주기도 하였습니다.

 
 
생각열기
지식채널e - 누군가의 얼굴, 불상, 346회EBS 지식채널e

 

◆ 다카마쓰 고분의 색동옷을 입은 여인들

 

아스카 역사 공원에는 다카마쓰 고분이 있습니다. 이 고분은 1972년에 발굴되었는데, 고분 속 벽화는 당시 일본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발견된 그 어느 벽화에서도 본적 없는 빛깔의 그림이었거든요. 또한 벽화 속 여인들의 옷차림이 일본인의 모습이라기보다는 오히려 고구려 벽화 속 여인들의 모습과 비슷했습니다.
학자들은 이 벽화가 고구려의 영향을 받아 그려졌거나, 고구려인들이 직접 와서 그린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긴 저고리에 색동 주름치마를 입고 있는 여인들의 모습은 영락없이 고구려 수산리 고분 벽화와 똑같은 모습이었습니다.

고구려 수산리 고분벽화
  •  
    고구려 수산리 고분벽화

일본 다카마쓰 고분 벽화
  •  
    일본 다카마쓰 고분 벽화


 
 
생각열기
동북아역사재단 수산리 고분벽화동북아역사재단

 

 ○ 수산리 고분 벽화와 다카마쓰 고분 벽화의 닮은 점을 찾아보세요. 또 이를 통해 알 수 있는 점은 무엇인가요?

 

 
 
 
 

정답
닫기
긴 저고리에 색동 주름치마를 입고 있습니다. 머리 모양도 비슷합니다. 이를 통해 고구려의 영향을 받아 그려졌거나, 고구려인들이 직접 와서 그린 것이라는 추측을 할 수 있습니다.

 

◆ 쌍둥이처럼 닮은 두 나라의 불상

 

용산 국립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금동 미륵보살 반가사유상을 본적이 있나요? 머리 위에 세 개의 봉우리가 있는 관을 쓰고, 눈을 지그시 감고 살포시 미소를 지으며 무언가 깊은 생각에 잠겨 있는 이 불상을 보고 있노라면 왠지 모르게 마음이 차분해지는 느낌을 받습니다.
그런데 이와 쌍둥이처럼 닮은 불상이 일본에도 있습니다. 바로 일본의 국보로 교토의 고류지(광륭사)에 있는 목조 미륵보살 반가사유상입니다. 독일의 철학자 야스퍼스는 이 불상을 보고 “이 불상이야말로 고대 그리스나 고대 로마의 그 어떤 조각 예술품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매우 뛰어난, 감히 인간이 만들 수 없는 살아있는 예술미의 극치이다.” 라고 칭찬하였습니다.
그런데 어떻게 두 나라의 불상이 이리도 닮을 수 있을까요? 목조 미륵보살 반가사유상은 일본에서는 나지 않은 적송(붉은 소나무)으로 만들어진 것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삼국 시대에 만들어진 것이 일본에 전해진 것으로 이야기되고 있습니다. 그러니 두 불상이 닮을 수밖에 없었던 것이랍니다.

삼국 시대, 금동 미륵보살 반가 사유상(ⓒ문화재청)
  •  
    삼국 시대, 금동 미륵보살 반가 사유상(ⓒ문화재청)

일본, 목조 미륵보살 반가 사유상
  •  
    일본, 목조 미륵보살 반가 사유상


 

 ○ 두 나라의 불상을 보고 닮은 곳을 찾아 동그라미 해보세요. 두 나라 불상이 닮은 이유는 무엇 때문일까요?

 

 
 
 
 

정답
닫기

 

◆ 가야 토기와 비슷한 스에키 토기

 

가야는 ‘철의 왕국’이라 불릴 정도로 질 좋은 철이 많이 생산되고 철 다루는 기술이 뛰어났습니다. 가야는 중국과 왜에 덩이쇠를 수출하며 활발한 교류를 하였습니다.
또한 가야는 토기를 제작하는 기술도 뛰어나 수레 모양 토기 등 다양한 모양의 토기를 만들었습니다. 가야의 토기와 제작 기술을 일본에 전해져 스에키 토기에 영향을 주기도 하였습니다. 스에키는 ‘질 좋은 토기’ 또는 ‘쇠처럼 단단한 토기’라는 뜻으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합니다.
5세기 초, 가야가 점점 힘을 잃게 되자, 가야 지역의 도공들이 집단적으로 일본으로 옮겨가 만들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가야 지역의 무덤에서는 일본에서 제작된 것으로 보이는 돌화살촉, 바람개비 모양의 청동 방패 꾸미개 등이 발견되기도 하였습니다. 이 유물들은 두 나라간의 교류가 활발하게 이루어졌음을 보여줍니다.

돌화살촉(김해 대성동 출토)
  •  
    돌화살촉(김해 대성동 출토)

방패 꾸미개(김해 대성동 출토)
  •  
    방패 꾸미개(김해 대성동 출토)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