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동아시아사 수업자료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역사교육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소농 경영의 안정

3-2단원 2차시

 
  • 저필자이동욱(숙지고 역사 교사)
     
     

    소농 경영의 안정

     
     

     지주전호제와 소농

     
     

     소농 경영이란?

     
     

     소농 경영의 전개

     

     

    소농 경영의 안정

     
     

     1. 지주전호제와 소농

     

    소농 경영의 안정

    • 10세기 이후 농업 생산력의 비약적 발전 → 토지 개간, 매입을 통해 대토지를 소유한 지주 등장
    • 지주는 일반적으로 소농(‘전호’)에게 소작을 줌
      - 지주전호제
    • 전호(소작농)는 지주에게 일정한 액수 또는 일정한 비율의 소작료(지대)를 납부

     

    소농 경영의 안정

     
     

     2. 소농 경영이란?

     

    1. 개념 : 자기 토지나 소작지를 가족의 노동력만으로 경작하는 방식

     

    소농 경영의 안정

     
     

     2. 소농 경영이란?

     

    2. 형태
    - 자작농이 자기 땅을 경작
    - 토지가 충분하지 않은 자작농이 대토지 소유자(지주)에게 토지를 빌려 경작
    - 지주가 일정 면적의 토지를 경작하고 나머지는 소작농(전호)에게 대여
    - 소작농(전호)이 지주에게 토지를 빌려 경작

     

    소농 경영의 안정

     
     

     3. 소농 경영의 전개 - 송·명

     

    소농 경영의 안정


    • - 강남 지방을 중심으로 대토지를 소유한 지주가 등장 → 강남 지방에 전호(소작농)이 다수 분포
      - 강남의 전호 : 양민 신분이면서 일정한 소작료(지대)를 내고 독립적 경영

    • - 전호의 경작권이 점차 확립 → 경작권을 다른 전호에게 빌려주어 이익을 취하는 전호 등장

     

    소농 경영의 안정

     
     

     3. 소농 경영의 전개 - 고려·조선

     

    소농 경영의 안정

    • 고려·조선 전기의 경작방식 : 지주전호제, 노비제
    • 전호와 외거 노비 :소농 경영
    • 국가의 보호·육성 정책에도 소농의 지위 불안정
      - 토지 규모 영세
      - 국가와 지배층의 수탈
      - 자연재해 빈발
      - 고려 후기에는 권문세족의 대토지 소유(농장)로 소농 몰락

    [주154]
    각주 154권문세족의 대토지 소유
    닫기

    “내가 시골집에 들러 늙은 농부에게 물으니, 늙은 농부 나를 보고 자세히 얘기하네. 요새 세력 있는 사람들이 백성의 토지를 빼앗아 산이며 내로 경계를 짓는 공문서를 만들었네. 혹은 한 토지에 주인이 여럿이어서 지대를 받고 나서 또 받아가느라 쉴 새가 없네. 혹, 홍수와 가뭄을 당해 흉년이 들면 타작마당엔 풀만 나 있네. 살을 긁고 뼈를 쳐도 아무것도 없으니, 나라의 조세는 어지 낼꼬. 장정 몇 천 명은 흩어져 나가고 늙은이와 어린 아이만 남아, 거꾸로 달린 종처럼 빈 집을 지키네. 차마 시궁창에 처박고 죽을 순 없어, 마을을 비우고 산에 올라가 도토리와 밤을 줍네.”
    – 윤여형,“상률가”
    – 윤여형,“상률가”상률가상률가

     

    소농 경영의 안정

     
     

     3. 소농 경영의 전개 - 고려·조선

     

    4. 조선 전기 : 농본주의 정책으로 소농 보호
    - 양반의 지나친 토지 소유 금지
    - 소농의 토지 개간 장려
    - 새로운 농업 기술과 농기구 보급

     

    소농 경영의 안정

     
     

     3. 소농 경영의 전개 - 일본

     

    1. 장원의 성장
    - 헤이안 시대 말기
    - 묘슈 : 장원의 실질적 관리자, 소농민에게 토지를 나누어주고 연공(세금) 징수
    - 무로마치 막부 시대에 무사층의 토지 지배력이 강화되면서 묘슈와 장원의 지배력 약화

    [주155]
    각주 155연공(세금) 징수
    닫기

     

    소농 경영의 안정

     
     

     3. 소농 경영의 전개 - 일본

     

    2. 촌락 공동체의 형성
    - 16세기 말 촌락 단위로 토지와 경작자를 조사하는 토지 조사(검지) 실시 → 소농이 제도적으로 안정되는 기반 마련
    - 영주에게 연공을 바치는 조건으로 자치권 획득

     

    소농 경영의 안정

     
     

     지주전호제 발달

     
     

     소농경영

     
     

     각국의 소농경영

     

    소농 경영의 안정

    • 10세기 이후 농업생산력의 비약적 발전 에 따라 대토지를 소유한 지주 등장
    • 지주는 소농민에게 토지를 빌려주고 소작료 수취(지주전호제)

    • 농업 생산력의 발전 → 가족의 노동력을 바탕으로 독립적인 경작이 가능한 소농 성장
    • 소농 경영의 형태는 토지가 없는 소작농(전호)의 경작에서 지주의 경작까지 다양

    • 송·명 : 강남 지방을 중심으로 소농 경영 보편화
    • 고려, 조선 : 고려 후기 농장의 발달로 소농 몰락 → 조선 전기 소농 보호 육성책 추진
    • 일본 : 16세기 말 토지조사를 통해 소농의 제도적 안정화

     

    주 154
    “내가 시골집에 들러 늙은 농부에게 물으니, 늙은 농부 나를 보고 자세히 얘기하네. 요새 세력 있는 사람들이 백성의 토지를 빼앗아 산이며 내로 경계를 짓는 공문서를 만들었네. 혹은 한 토지에 주인이 여럿이어서 지대를 받고 나서 또 받아가느라 쉴 새가 없네. 혹, 홍수와 가뭄을 당해 흉년이 들면 타작마당엔 풀만 나 있네. 살을 긁고 뼈를 쳐도 아무것도 없으니, 나라의 조세는 어지 낼꼬. 장정 몇 천 명은 흩어져 나가고 늙은이와 어린 아이만 남아, 거꾸로 달린 종처럼 빈 집을 지키네. 차마 시궁창에 처박고 죽을 순 없어, 마을을 비우고 산에 올라가 도토리와 밤을 줍네.”
    – 윤여형,“상률가”
    – 윤여형,“상률가”상률가상률가
    주 155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