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독도교육자료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역사교육 열기
ID :NAHF.eddok.d_0004_0040_0040 ID URL
역사교육 열기

조선 시대에는 울릉도와 독도를 어떻게 기록했을까?

 
 

조선 시대에는 울릉도와 독도를 어떻게 기록했을까?

 

1) 세종실록 지리지(1454년)
 
우산(독도)과 무릉(울릉도) 두 섬은 울진현의 정동쪽 바다에 있다. 두 섬은 서로의 거리가 멀지 않아 날씨가 맑으면 바라볼 수 있다.
 

『세종실록』「지리지」에서는 우산(독도)와 무릉(울릉도)이 별개의 두 섬임을 말하고 있다. “두 섬은 거리가 멀지 않아 날씨가 맑으면 서로 바라볼 수 있다.”라고 한 것은 흐린 날에는 보이지 않는다는 사실을 암시하고 있다. 현재의 울릉도 가까이에는 관음도(깍새섬)와 죽도(대섬)이 있다. 이 섬들은 맑은 날이 아니더라도 울릉도에서 잘 보인다. 따라서 『세종실록』「지리지」에서 날씨가 맑으면 보인다고 한 “우산도”는 관음도나 죽도를 가리키는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
울릉도에서 본 독도
  •  
    울릉도에서 본 독도

독도에서 본 울릉도
  •  
    독도에서 본 울릉도

울릉도에서 바라본 관음도와 죽도
  •  
    울릉도에서 바라본 관음도와 죽도


 
2) 신증동국여지승람(1531년)
 
우산도(于山島)·울릉도(鬱陵島)
무릉이라고도 하고, 우릉이라고도 한다. 두 섬이 울진현의 정동쪽 바다에 있다.
 

『신증동국여지승람』은 조선 시대 군현의 역사와 땅의 모양, 인물, 풍속, 교통 등을 설명하고 있다. 여기에 울릉도와 독도에 관한 기록의 제목이 ‘우산도·울릉도’인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우산도와 울릉도는 별개의 섬으로 인식하고 있다. 또한 첨부된 「팔도총도」에도 두 개의 섬을 그리고 있다.
3) 강계고(1756년)
 
내가 살펴보니, “여지지(輿地志)”에 ‘일설에 우산과 울릉은 본래 한 섬이라고 하나 여러 도지(圖志)를 상고하면 두 섬이다. 하나는 왜가 말하는 송도(松島: 마쓰시마, 독도)이다’라고 했으니 대체로 두 섬은 모두 우산국이다.
 

『강계 [주001]
각주 001강계
닫기

지리적인 경계를 뜻한다.

고』는 조선 후기의 학자 신경준이 저술한 역사지리서이다. 우산도에 대해 일본이 송도(마쓰시마)라고 부른다는 사실을 밝히고 있다. 일본은 에도 시대에 울릉도를 죽도, 독도를 송도라고 호칭했다. 그러므로 우산도가 독도임을 이글을 통해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우산도와 울릉도가 우산국에 속한다고 한 것은 두 섬 모두 조선의 영토임을 말한 것이다.
4) 동국문헌비고(1770년)
 
“여지지”에 말하기를 ‘울릉과 우산은 우산국 땅인데, 우산은 왜가 말하는 송도(松島)이다.’
 

『동국문헌비고』는 영조의 명에 따라 100권으로 편찬한 백과사전과 같은 책이다. 이 책은 각종 제도의 연혁과 내용을 보기 쉽게 정리하여 국가통치에 활용하기 위하여 제작하였다. 본문에서는 “여지지”를 인용하여 독도가 우산국 땅임을 밝히고 있다.
5) 만기요람(1808년)
 
여지지에, ‘울릉(鬱陵)·우산(干山)은 다 우산국(干山國) 땅이며, 이 우산을 왜인들은 송도(松島)라고 부른다.’고 되어 있다.
 

『만기요람』은 서영보와 심상규 등이 왕명에 의해 만든 책으로 조선 후기 경제사와 군사 제도를 연구하는 데 중요한 사료이다. 이 책에서도 동국문헌비고와 거의 같은 내용이 보인다.
 
 

 다음 자료를 통해 알 수 있는 우리 역사에서의 독도에 대한 인식을 마인드맵의 빈칸에 들어갈 한 문장으로 정리해 보자.

 
 
:2
사료내용
삼국사기512년 여름 6월에 우산국 사람들이 항복하고 매년 토산물을 신라에 공물로 바치기로 하였다.
세종실록 지리지두 섬은 서로의 거리가 멀지 않아 날씨가 맑으면 바라볼 수 있다.
동국문헌비고“여지지”에 이르기를, ‘울릉과 우산은 모두 우산국 땅인데, 우산은 왜인들이 말하는 송도(松島)이다.’라고 하였다.
 
 
 
 
정답 및 해설
닫기
우리 역사의 기록을 통해 독도가 우리 영토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안용복, 그는 누구인가?

 

안용복은 동래부 출신의 조선 후기의 어부다. 이익의 『성호사설』에 따르면 동래부의 전선(戰船)에서 노를 젓는 군인으로도 복무하였고, 동래부의 왜관에 출입하면서 일본어에 능숙했다고 한다.


 

주 001
지리적인 경계를 뜻한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