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보고서명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1호 무덤

 
 

1호 무덤

 

무덤은 지상에 축조하였는데 봉분은 타원형의 반구형으로 되었다. 봉분은 적지 않게 흘러내려 본래의 높이보다 많이 낮아졌으며 꼭대기는 우묵하게 들어가고 묘실벽체의 윗부분 일부가 드러나 있었다. 봉분의 동서길이는 7.8m이고 남북 길이는 8.4m이며 높이는 남쪽이 2m이고 북쪽이 1m이다.
무덤은 동쪽으로 약간 치우친 남향으로서 방향은 160도이다. 무덤은 완만한 경사면에 축조하였는데 먼저 경사면의 높은 부분을 따낸 다음 지면을 평평하게 고르고 그 위에 무덤을 축조하였기 때문에 무덤의 대부분이 지상에 놓였다.
무덤은 묘도와 묘실로 이루어졌다. 묘도는 묘실남벽의 중심에서 서쪽으로 약간 치우친 곳에 설치하였는데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나가면서 점차 넓어져 평면이 나팔 모양으로 되었다. 묘도의 동서 두 벽은 길이 20~60cm, 두께 20cm 크기의 막돌로 쌓았는데 안쪽 면을 정연하게 맞추면서 곧추 직선으로 쌓았다. 묘도의 길이는 280cm, 안쪽의 너비는 80cm, 바깥쪽의 너비는 140cm, 남은 벽의 높이는 60~100cm이다.
묘도와 묘실이 접하는 곳에는 문턱돌이 있는데 길이 80cm, 너비 60cm, 두께 16cm 되는 돌을 묘도의 동벽과 서벽 사이에 맞물려 놓았다. 묘도 바닥에는 진흙을 20cm 정도의 두께로 깔고 단단하게 다졌다.
묘실은 막돌로 쌓았는데 평면은 타원형이다. 묘실의 크기는 남북 길이 340cm, 동서 너비 280cm, 남아 있는 높이 100~120cm이다. 바닥에는 진흙을 한 벌 깔아 다졌고 천장은 이미 무너져 구체적인 결구는 알 수 없으나 궁륭식 천장이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묘실 가운데에는 남북으로 길게 놓인 석관 하나를 놓았는데 석관은 먼저 밑바닥에 강돌을 한 벌 깔고 그 위에 3장의 판석을 깔아 바닥을 만든 다음 네 면에 각각 한 장의 판석을 세워 관을 만들었다. 석관의 뚜껑은 없어졌다. 석관의 남북 길이는 244cm, 동서 너비는 88cm, 높이는 60cm이다(그림 7, 도판 33). 묘실의 동북쪽 모서리에서 질그릇 8점이 나왔고 석관 안에서 철로 만든 칼 2점이 나왔다. 질그릇으로는 보시기 1점, 흑회색 단지 1점, 검은색 단지 3점, 귀 달린 단지 1점, 그릇뚜껑 2점이 나왔다. 그릇뚜껑 중에서 하나는 단지 위에 덮여 있는 상태로 드러났다.
[그림 7] 다래골 1호 무덤 평단면도
  •  
    [그림 7] 다래골 1호 무덤 평단면도

철로 만든 칼은 2점이 나왔는데 녹이 심하게 슬어 본래의 형태를 알아보기 힘드나 위쪽이 두껍고 아래쪽이 얇은 것으로 보아 칼등과 칼날로 이루어진 칼로 보인다(그림 8-1-1, 2, 도판 184).
보시기는 보드라운 진흙으로 구워 만든 것인데 색깔은 검고 광택이 난다. 크기는 아가리 직경 13.5cm, 밑굽 직경 8cm, 높이 4.6cm, 그릇살의 두께는 0.4cm이다(그림 8-1-3).
[그림 8-1] 다래골 1호 무덤에서 출토된 유물
- 1, 2. 칼 3. 보시기 4~6. 단지
  •  
    [그림 8-1] 다래골 1호 무덤에서 출토된 유물

    1, 2. 칼 3. 보시기 4~6. 단지

흑회색 단지는 보드라운 진흙으로 구워 만든 것이다. 밑굽은 납작하고 몸체는 배가 부르며 목은 짧고 아가리는 밖으로 해바라졌다. 몸체에서 제일 부른 부분은 어깨 부분이다. 단지의 크기는 높이 19cm, 아가리 직경 10.5cm, 복부 직경 16cm, 밑굽 직경 8.5cm, 그릇살의 두께 0.6cm, 밑굽 두께 2cm이다(그림 8-1-4).
검은색 단지는 모두 3점이 나왔는데 그중 하나는 보드라운 진흙으로 만들었다. 밑굽은 납작하고 몸체는 위로 올라가면서 넓어지다가 다시 좁아지며 목이 짧고 아가리가 곧다. 그리고 위에는 뚜껑을 덮었다. 단지에는 아가리에서 3.2cm, 밑굽에서부터 3cm 사이에 두 줄로 된 물결 무늬를 세 줄 새겼다. 단지의 크기는 높이 15.2cm, 아가리 직경 6.9cm, 복부 직경 14.4cm, 밑굽 직경 7cm, 그릇살의 두께 0.4cm, 밑굽 두께 0.8cm이다(그림 8-1-5, 도판 114).
다른 하나의 검은색 단지는 보드라운 진흙에 가는 모래와 운모를 섞어서 만들었다. 밑굽은 납작하고 몸체는 위로 올라가면서 넓어지다가 다시 좁아지는데 목이 짧고 아가리는 해바라졌다. 이 단지가 목이 짧은 흑회색 단지와 다른 점은 몸체의 배가 부른 부분이 단지의 어깨에 있는 것이 아니라 가운데 부분에 있는 것이다. 단지의 크기는 높이 11cm, 아가리 직경 9.5cm, 복부 직경 10.4cm, 밑굽 직경 5.6cm, 그릇살의 두께 0.6cm, 밑굽 두께 2cm이다(그림 8-1-6, 도판 115).
세 번째 검은색 단지는 심하게 깨졌으나 그 형태는 알 수 있다. 밑굽을 납작하게 하고 위로 올라가면서 넓어지다가 다시 좁아져 아가리를 이루게 하였다. 단지의 크기는 높이 10cm, 아가리 직경 7.5cm, 복부 직경 9.6cm, 밑굽 직경 5.6cm, 그릇살의 두께 1cm이다(그림 8-2-8).
[그림 8-2] 다래골 1호 무덤에서 출토된 유물
- 7~8. 단지 9. 그릇뚜껑
  •  
    [그림 8-2] 다래골 1호 무덤에서 출토된 유물

    7~8. 단지 9. 그릇뚜껑

귀 달린 단지는 구운 온도가 낮으며 검은색이다. 짧고 곧은 아가리에 몸체가 둥글고 밑굽은 납작하다. 단지의 어깨부분에는 아가리에서 6cm 내려온 곳에 구멍이 있는 3개의 귀가 대칭되게 달려 있다. 단지의 크기는 높이 26cm, 아가리 직경 11.2cm, 아가리높이 1.2cm, 복부 직경 24cm, 밑굽 직경 13.6cm, 그릇살의 두께 0.6cm이다(그림 8-2-7).
그릇뚜껑은 2점인데 하나는 단지 위에 덮여 있는 상태에서 출토되었다. 뚜껑의 중심에는 송이버섯 모양의 꼭지가 달려 있으며 태질이나 색깔은 단지와 같다. 뚜껑의 직경은 10cm, 높이는 5.8cm이다(그림 8-5). 다른 하나는 깨져 뚜껑 윗부분의 일부와 꼭지만 남아 있다. 태질과 색깔 및 생김새는 위의 것과 같으며 크기는 알 수 없다(그림 8-2-9).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