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보고서명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북한의 발해 유적

 
함경남도 북청군에 있는 청해토성은 발해 남경남해부(南京南海府)의 소재지로, ‘토성리 토성’, ‘북청 토성’, ‘숙신고성’ 등으로도 부른다. 남대천의 넓은 평야지대에 위치하고 있으며, 전체 둘레는 약 2.1km이다. 흙으로 쌓은 성벽의 높이는 2~3m이며, 남대천이 자연 해자의 역할을 하고 있다. 남서쪽과 북서쪽 모서리에 각루 흔적이 있고, 성벽 곳곳에 치가 확인되었다.
부거고분군은 함경북도 청진시 청암구역 부거리에 위치한 발해시기의 무덤으로 일제강점기에 대부분 파괴되고 지금은 500여 기의 무덤이 남아 있다고 한다. 무덤의 대부분은 돌방흙무덤이며, 출토된 유물들로는 고구려에서 발해에 이르는 유물들이 포함되어 있다. 고분군 인근에는 작은 규모의 부거 토성이 존재한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