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작성·수신·발신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조선에 서신을 보내 서양 각국과 통상하도록 권고하였다는 군기처(軍機處)의 상주(上奏)

이미 유지에 따라 조선에 서신을 보내 서양 각국과 조약을 맺고 통상을 하도록 비밀리에 권하였음을 상주합니다(具奏已遵旨繕函密勸朝鮮與西洋各國立約通商).

 
  • 발신자軍機處
  • 수신자總理衙門
  • 날짜1879년 7월 17일 (음) , 1879년 9월 3일
  • 문서번호2-1-1-05 (312, 373a-379a)
7월 17일에 軍機處에서 直隷總督李鴻章이 올린 奏摺을 [總理衙門으로] 내려보냈는데, 그 내용은 다음과 같았다.

諭旨에 따라 조선에 서신을 보내 서양 각국과 조약을 맺고 통상을 할 것을 비밀리에 권한 내용을 초록하여 주접을 올리니 삼가 살펴봐 주시기를 우러러 바라는 바입니다.
臣은 軍機大臣의 다음과 같은 秘密廷寄를 받았습니다.
 7월 4일에 다음과 같은 上諭를 받았습니다.
  總理衙門이 다음과 같은 주를 올렸다.
   서양 각국이 조선과 통상하고자 하는데, 대국과 관련된 일이니 분명하고 자세하게 논의해야 합니다.
 이상. [주001]
번역주 001
닫기

이 부분은 원래 내용보다 훨씬 간략하게 인용하면서 실제 상유의 내용은 빼놓고 상주문의 일부인 핵심내용만 인용하고 있다.


황상의 聖謨가 널리 미치어 東藩을 생각하시고 적절한 지시를 내려주시는 데 세밀한 부분까지 미치지 않는 바가 없는 것을 우러러보자니 정말로 탄복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엎드려 생각하건대 조선은 바다 모퉁이에 외롭게 자리 잡고 있으면서 지금까지 먼 나라 사람과 교섭하기를 원하지 않아 영국·프랑스·미국 등 여러 나라가 누차 거절당한 바 있습니다. 몇 년 전 일본이 군대의 위력으로 협박하여 처음 조약을 맺고 통상을 하였는데, 양쪽의 의심과 불만이 사라지지 않아 계속 서로의 의견이 어긋나고 있습니다. 일본이 조선이 고립무원임을 알고 만약 틈을 노려 못된 생각대로 하고자 한다면, 러시아인들 역시 장차 큰 뜻을 은밀히 펼치고자 할 것이고, 영국·독일·프랑스·미국도 떼 지어 일어나 그 뒷일을 논의할 것이니, 이는 조선만의 큰 근심이 아니고 또한 중국의 숨은 근심이기도 합니다. 올해 5월 전임 福建巡撫丁日昌이 상주하여 條陳한 각 내용은 조선을 위한 계획이지만, 실은 중국을 위한 계획이기도 합니다. 다만 조선은 땅이 궁벽하고 풍속이 검약하며 풍기에 얽매여 있어 최근 해외 상황에 대해서 전혀 보고 들은 것이 없습니다. 일본과 가장 가깝고 수년 동안 교섭을 했으나 여전히 사이가 멉니다. 만약 갑작스레 遠交近攻의 이익을 말하더라도 아마 조선 군신들이 고정관념을 바꾸지 못하여 억지로 강요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이것이 臣이 오랫동안 방법을 마련하고자 하였지만 어쩔 수 없이 주저하면서 돌아보지 않을 수 없었던 까닭입니다.
조선의 原任太師李裕元은 光緖元(1875)年가을 사신으로 北京에 와서 같은 해 겨울 12월에 일을 마치고 귀국하는 길에 永平府에 이르러, 그곳 知府인 遊智開를 통해 서신 한 통을 제게 보내어 仰慕한다는 뜻을 표시하였습니다. 신이 생각하기를 옛적에 이웃나라끼리 교류할 때는 그 鄕大夫가 贈答의 禮를 폐지하지 않았고, 하물며 조선은 오랫동안 藩服으로 있으면서 그 사이가 마치 一家와도 같으며, 지금 시사에 어려움이 많은데다 臣이 通商의 직무를 맡고 있기 때문에, 그들의 생각이 아주 얽매어 있음을 널리 보여주어 먼 곳과 가까운 곳의 기운이 통하게 하고, 또한 대신 대책을 마련하여 위태로운 근심을 피하고자 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이 때문에 답장에 外交의 엷은 뜻을 대략 드러내고, 이후 해마다 한 번씩 서신을 교환하면서 러시아인을 방어하거나 일본에 대응하는 방법 등을 항상 언급하였습니다. 올해 봄에 李裕元이 보내온 서신은 일본의 무례한 침범에 대해 자못 길게 서술하였는데, 臣이 아직 답장하기 전에 마침 [慈禧]太后께서 지시를 내리셨으므로 곧바로 답장을 써서 微臣의 뜻으로 거듭하여 권고하고, 이 서신을 밀봉한 다음 盛京將軍衙門에 전하여 署理[盛京]將軍歧元에게 신속하게 조선에 전달해달라고 요청하였습니다.
살펴보건대 李裕元은 지금 비록 자리에서 물러나 있지만 조선 國王의 숙부라고 하며 오랫동안 元輔의 자리에 있어 여전히 大政을 주지할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자못 시세에 정통하기 때문에 만약 이를 통해 널리 묻고 논의를 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 마치 비가 오기 전에 창문을 수선하듯이 대국에 큰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다만 서양 각국과 조약을 맺을 때, 내지에서 선교를 하거나 아편을 가지고 들어와 판매하는 것은 조선의 상하가 매우 증오하고 있으므로 아마 이 때문에 의심하고 두려워할 것 같아서, 이를 서신 속에 미리 분석하여 지나친 근심을 하지 않도록 하였습니다. 장래 조선이 정말로 조약을 맺게 된다면 처리할 일이 아주 많을 터인데, 조선은 조약의 이익·폐단에 대해 평소 전혀 탐구하지 않아 조약을 맺을 때 아마도 어쩔 수 없이 대신하여 참여해야 할 것 같습니다. 조선 신민들은 서양 사정을 잘 알지 못해 갑작스레 서양인들과 뒤섞여 살게 되면 서로 생각이 잘 맞아서 영구히 말썽이 벌어지지 않기를 바라는 것 또한 보장하기 어렵습니다. 따라서 여전히 중국에서 수시로 사안마다 적절하게 조정해야 서양인들을 회유하고 변방을 안정시키는 데 비교적 실제적인 성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입니다. 李裕元의 답장을 기다려서 다시 상주하는 것 외에, 삼가 이번에 오고 간 서신을 살펴보실 수 있도록 초록하여 올리면서, 지금까지 諭旨에 따라 서신을 보내 조선에 서양 각국과 조약을 맺고 통상을 하도록 비밀리에 권한 緣由를 삼가 주접을 올려 驛站을 통해 密陳하오니, 황태후·황상께서 살펴보고 지시를 내려주시기를 엎드려 빕니다.
삼가 주를 올립니다.

광서 5년 7월 16일, 군기대신은 다음과 같은 유지를 받들었다.
 해당 아문에 알리도록 하라. 첨부문서도 아울러 보낼 것.
이상.


 
별지 : 조선의 原任太師李裕元이 北洋大臣李鴻章에게 보낸 서신(朝鮮原任太師李裕元致北洋大臣李鴻章函)
 
첨부문서:삼가 조선사신 李裕元과 주고받은 서신 2건을 초록하여 살펴보시도록 올립니다.
1. 「조선의 原任太師李裕元이 작년 12월 15일에 보낸 서신」[생략. 앞 번호의 첨부문서 참조]조선에게 서양 각국과 조약을 맺어 통상할 것을 권하는 이홍장(李鴻章)의 문서
 
별지 : 北洋大臣李鴻章이 조선의 李裕元에게 보낸 답장(北洋大臣李鴻章覆朝鮮李裕元函)
 
2. 「北洋大臣李鴻章이 조선의 李裕元에게 보낸 답장」[생략. 앞 번호의 첨부문서 참조]조선에게 서양 각국과 조약을 맺어 통상할 것을 권하는 이홍장(李鴻章)의 문서

光緖5년 7월 16일, 군기대신은 다음과 같은 유지를 받았다.
 열람하였다.
이상.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