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작성·수신·발신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압록강(鴨綠江) 일대의 조선인의 철수를 요청하는 군기처(軍機處)의 문서

東邊道 奎訓이 조선 義州府에 照會를 보내 通化縣의 압록강 연안 일대에 숨어든 조선 백성을 기한 내에 불러들일 것을 요청하였습니다(東邊道奎訓照會朝鮮義州府, 限期招回潛居通化沿江一帶朝鮮人民).

 
  • 발신자軍機處
  • 수신자總理衙門
  • 날짜1885년 11월 17일 (음) , 1885년 12월 22일
  • 문서번호1-4-1-06 (1093, 1970a)
11월 17일, 軍機處에서 慶裕의 다음과 附片을 초록하여 보내왔습니다.
또한, 올해 10월 6일 東邊道 奎訓이 다음과 같이 보고하였습니다.
候補從九品 王仁恕와 懷仁縣 巡檢 朱樹勳이 다음과 같이 보고한 내용을 전달받았습니다.

 
조사에 의하면 通化縣 부근 압록강 연안 일대의 滋生·宏生·榮生의 三保에 조선 백성 530戶, 男女老少 인구 모두 2,080명이 있음을 확인하였는데, 오래전부터 여기에 숨어 들어와 살아 언제부터 거주하기 시작하였는지 알지 못한다고 합니다. 현재 조선의 義州府尹에게 조회를 보내 각 해당 節制使에게 지시를 전달하여, 1년을 기한으로 하여 계속해서 방법을 마련하여 조선 백성을 다시 불러들이도록 하고자 합니다.
 

그래서 저는 그대로 하라고 지시를 내렸는데, 다만 조금이라도 서둘러 일을 처리함으로써 말썽을 일으켜서는 안 된다고 하였습니다.
생각건대, 조선 백성이 疆界를 넘어 숨어들어와 살게 된 것은 실로 定制에 어긋납니다. 다만 조선은 屬邦이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조금 관대한 방식으로 처리하여 國朝에서 懷柔하려는 지극한 뜻을 보여주어야 할 것입니다. 삼가 附片으로 아뢰니, 황상께서 살펴봐 주시기를 엎드려 바랍니다. 이에 주를 올립니다.
광서 11년 11월 17일, 군기대신이 다음과 같은 유지를 받았다.

 
알았다. 즉시 소속 관리에게 지시를 내려 적절하게 처리하도록 하라. 조금이라도 성급하게 처리하여 屬藩을 회유하려는 뜻을 잃어서는 안 된다.
 

이상.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