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작성·수신·발신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cj.k_0001_0010_0020_001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통화현(通化縣) 사람이 월경(越境)하여 벌목하고 조선인을 살해한 사안에 대한 성경장군(盛京將軍)의 문서

중국 통화현 백성이 월경하여 벌목하고 아울러 조선인 박진굉을 살해하였습니다(通化縣民越界砍木並殺害朝鮮人朴辰宏).

 
  • 발신자盛京將軍 慶裕
  • 수신자總理衙門
  • 날짜1885년 11월 17일 (음) , 1885년 12월 22일
  • 문서번호1-1-2-01(1094, 1970b-1972b)
11월 17일, 軍機處에서 盛京將軍 慶裕의 抄摺을 받아 (총리아문으로) 보내왔는데, 다음과 같은 내용이었습니다.
通化縣 백성 邢克碌 등이 월경하여 벌목을 하다가 조선에서 세금을 요구하자 서로 다툼을 벌였고, 邢克潰가 이를 구실로 원수를 갚고자 조선인 朴辰宏을 살해한 안건에 대해, 삼가 다툼이 발생한 원인 및 처리 상황을 사실에 근거해 아뢰오니 살펴봐 주시기 바랍니다.
光緖 11년 11월 2일 다음과 같은 軍機大臣이 보낸 상유(字寄)를 받았습니다.
光緖 11년 10월 26일에 다음과 같은 上諭를 받았습니다.

 
禮部에서 조선국왕의 咨文을 받아 上奏하였는데, “奉天通化縣의 백성이 몰래 조선국의 나무를 베고 아울러 무리를 모아 제멋대로 살인한 사건이 일어났습니다”라고 하였다.
 

(이에 따라 성경장군이) 삼가 생각건대, 이 사안에 대해서는 앞서 通化縣知縣 黃毓森의 다음과 같은 보고를 받은 바 있습니다.
앞뒤로 朝鮮 厚昌節制使의 다음과 같은 移文을 받았습니다.

 
(중국통화현) 소속 九道溝의 백성 邢克碌 등이 무리를 모아 월경하여 벌목을 했는데, 조선에서 裨將 등으로 하여금 세금을 거두게 하자 서로 다툼이 생겼습니다. 邢克碌金泰與 등 5명을 묶어서 데려갔고, 邢克潰는 이 가운데 조선 백성 朴辰宏을 살해하였습니다.
 

이에 대해 通化縣에서는 帽兒山巡檢 王其昌에게 서둘러 명령하여 근방의 鄕約을 불러서 함께 가서 禁令을 알리고 범인을 잡아들이게 하였습니다. 南圍에 주둔하는 靖邊後營의 副將 蕭成恒을 파견하여, 부대를 데리고 서둘러 가서 진정시켜 주시기를 요청합니다.
아울러 東邊道 및 興京同知도 이런 소식을 알려왔습니다. (성경장군은) 사안이 中國 백성이 국경을 넘어가 문제를 일으키고 인명을 해친 일에 관계되므로 서둘러 엄히 잡아들여 처벌해야한다고 판단하여, 蕭成恒에게 부대를 골라 이끌고 신속히 九(道)溝 일대로 가서 通貨縣 知縣과 함께 적절하게 처리하고, 힘써 정범 邢克潰 및 사건관련 주요 범인들을 모두 잡아들인 후 압송해서 처벌하도록 서둘러 지시하였습니다. 한편으로는 東邊道에도 하급무관을 파견하여 엄밀히 조사하고 상황에 맞게 처리하도록 지시하였습니다. 뒤이어 바로 東邊道에서 部將 蕭成恒의 다음과 같은 보고를 전달해 왔습니다.
조선인 金泰興, 朴文權, 田仁俊, 吳宗祐 등 4명을 邢克潰의 동생 邢克祥이 동반하여 저희 부대로 보내왔기에, 곧바로 문서를 갖추어 厚昌節制使에게 넘기면서 이름을 확인하여 데리고 돌아가게 하였습니다. 조사해보니 邢克潰는 결코 무리를 지어 약탈하는 데 참가하지 않았으며, 함께 벌목한 나무꾼들은 이미 모두 흩어졌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邢克潰王魁山 역시 모두 하급무관 및 병사를 따라와 자수했고, 또한 姜書林, 韓得基邢克祥 등을 소환하여 이들 모두 5명을 通化縣으로 넘겨 재판을 받게 하였습니다. 다만 邢克碌, 張廷選은 이미 소문을 듣고 도망쳐 달아났습니다.
이상과 같은 보고를 받았습니다. (성경장군은) 通化縣 지현 黃毓森에게 엄정히 신문하여 처리하라고 지시를 내렸고, 또한 副將 蕭成恒 등에게는 방법을 강구하여 邢克碌 등을 엄밀히 체포하여 보고하도록 독촉하였습니다. 黃毓森은 곧 지방사무를 직접 보고하는 일 때문에 省都에 왔는데, 마침 통화현이 수재를 당하여 급히 署로 돌아갔습니다. 다만 현재 재난구휼 문제를 조사하여 처리하는 중이라, 아직 이 사안에 대해서는 상세하게 보고한 바 없습니다. 이것이 邢克潰 사안의 전후 처리 상황입니다.
사건이 발생한 원인에 대해 蕭成恒, 黃毓森東邊道에서 파견한 관원들이 엄밀하게 두루 수사한 바에 의하면, 光緖 9년 2월 조선인 韓貞珉 등 6명이 국경을 넘어와 通化縣九道溝에서 나무를 훔치다가, 牌民 侯廷至가 이를 막으면서 저항하다가 韓貞珉 등에게 맞아 다친 데서부터 비롯된 것입니다. 이를 邢克潰의 아버지인 鄕約 邢士英에게 알리자, 그는 조선어를 잘 아는 張鳳詳, 張明玉을 데리고 朝鮮 厚昌郡 台官에게 직접 가서 하소연하려 하였지만 만나지 못하였습니다. 그러자 韓貞珉의 집으로 찾아가 따졌는데, 韓貞珉이 십수 명의 조선인에게 지시하여 각기 몽둥이를 가지고 마구 때리게 해서 邢士英은 맞아 죽고, 張鳳詳 등은 도망쳐 돌아왔습니다. 뒤이어 전임 通化縣 知縣 張錫鑾이 함께 조사했지만 범인은 도망쳐 잡히지 않은 데다가, 여러 차례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지만, 지금까지 압송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때문에 邢克潰는 부친의 원수를 갚지 못하여 오랫동안 원한을 품고 있었습니다. 마침 十一道溝 거민 韓得基, 姜書林 등 나무꾼이 邢克碌 등과 함께 두만강을 넘어가 나무를 베자, 조선인은 이전처럼 錢布를 받고 저지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벌목이 끝날 무렵 갑자기 조선백성 田仁俊이 나타나 가로막으면서 세금을 요구했는데, 주지 않자 사람들을 데리고 목재들을 모두 파손해버렸습니다. 나무꾼 등은 당황해서 조선인 金泰興 등을 포박한 다음 시비를 가려 일을 마무리 짓기를 바랐습니다. 그런데 조선 관민이 세금을 요구하는 게 더욱 거세지자, 나무꾼 등은 邢克潰가 이전의 원한을 가지고 있음을 알기에, 마침내 金泰興 등을 邢克潰의 집으로 끌고 갔습니다. 邢克潰가 이를 빌어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요구하자, 조선인들이 다시 공범 朴辰宏을 잡아 보냈고 邢克潰는 끝내 朴辰宏을 멋대로 죽여 버린 것입니다.
나무꾼들이 벌목하는 목재는 대부분 깊은 산의 골짜기에 있어 승냥이와 호랑이가 출몰하는 지역이기 때문에 종래 반드시 인부들을 불러 모으고 무기를 휴대하여 몸을 보호해 왔습니다. 그리고 뗏목을 운반할 때에는 각기 깃발을 이용하여 표시함으로써, 뗏목을 묶어서 하류로 몰고 갈 때 멀리서 보아 알 수 있게 하는 것입니다. 실제로 벌목해서 뗏목을 운반할 때 항상 하는 일이지, 애초에 조선과 문제가 발생해서 그렇게 하는 것은 아닙니다. 이것이 다툼이 발생한 실제상황을 방문하여 조사한 결과입니다.
(성경장군이) 다시 이 사건이 발생한 경과를 살펴보건대, 이미 각 관원들로부터 받은 비밀 조사 보고의 내용과 조선국왕이 咨文에서 서술한 厚昌郡守 牒報와는 서로 다른 점이 있습니다. 이 사안은 변경 백성이 월경하여 말썽을 일으키고 복수 때문에 멋대로 살인을 저지른 것이라, 응당 철저히 조사・처리함으로써 법 집행의 명확한 전례를 만들어 변경을 안정시키고 藩邦을 위로해야 할 것입니다. 따라서 東邊道를 파견해 범인과 증인들을 소환하고 정확한 상황을 심리하여 법에 따라 처리하되, 아울러 沿邊 백성들에게 엄정하게 명령하여 다시는 월경하지 못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邢克碌 등을 힘써 잡아들여 사법처리를 하는 것 외에, 邢克潰 사건이 일어난 연유 및 처리상황에 대해서는 응당 공손히 주접을 갖추어 사실에 근거해 아뢰오니, 皇太后・皇上께서 살펴 봐주시길 엎드려 청하는 바입니다. 삼가 상주하는 바입니다.
光緖 11년 11월 17일, 軍機大臣은 다음과 같은 유지를 받았다.
상주에 따르면, 이 사안이 발생한 연유는 조선의 咨文에서 이야기하는 내용과 차이가 있다. 다만 변경 백성이 국경을 넘어가 말썽을 일으켰고, 복수 때문에 살인하였다고 한 상황은 반드시 확실하게 조사하여 공평히 처리해야 한다. 속하에게 명령하여 증인들을 소환하고, 아울러 邢克碌을 힘써 잡아들여 법정에 세운 다음, 상세하게 심문하여 법률에 따라 처리하도록 하라. 한편 변경 백성들에게 다시는 국경을 넘지 않도록 엄금하여, 변경을 안정시키고 屬藩을 위안하라.
 
이름
慶裕 , 邢克碌 , 邢克潰 , 朴辰宏 , 黃毓森 , 邢克碌 , 邢克碌 , 金泰與 , 邢克潰 , 朴辰宏 , 王其昌 , 蕭成恒 , 蕭成恒 , 邢克潰 , 蕭成恒 , 金泰興 , 朴文權 , 田仁俊 , 吳宗祐 , 邢克潰 , 邢克祥 , 邢克潰 , 邢克潰 , 王魁山 , 姜書林 , 韓得基 , 邢克祥 , 邢克碌 , 張廷選 , 黃毓森 , 蕭成恒 , 邢克碌 , 黃毓森 , 邢克潰 , 蕭成恒 , 黃毓森 , 韓貞珉 , 侯廷至 , 韓貞珉 , 邢克潰 , 邢士英 , 張鳳詳 , 張明玉 , 韓貞珉 , 韓貞珉 , 邢士英 , 張鳳詳 , 張錫鑾 , 邢克潰 , 韓得基 , 姜書林 , 邢克碌 , 田仁俊 , 金泰興 , 邢克潰 , 金泰興 , 邢克潰 , 邢克潰 , 朴辰宏 , 邢克潰 , 朴辰宏 , 邢克碌 , 邢克潰 , 邢克碌
지명
조선 , 奉天 , 通化縣 , 조선국 , 중국 , 통화현 , 九道溝 , 조선 , 通化縣 , 東邊道 , 九(道)溝 , 東邊道 , 東邊道 , 通化縣 , 통화현 , 東邊道 , 通化縣 , 九道溝 , 두만강 , 조선 , 東邊道 , 조선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