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작성·수신·발신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나가사키의 러시아 군함 동정과 조선 관원들의 동경(東京) 시찰에 대한 하여장(何如璋)의 문서

1. 長崎에 정박하였던 러시아 군함은 잇달아 서쪽으로 돌아갔습니다(泊長崎俄兵船已陸續西還). 2. 東京에 온 조선의 委員朴定陽등이 찾아와서 이번 행차는 오로지 政治, 세관[海關] 설립, 課稅등의 사안만 살피고자 하는 것이며, 7~8월쯤에 金宏集이 일본으로 와서 다시 상의할 것이라고 하였습니다(朝鮮來東委員朴定陽等來見, 此行專爲考察政治、設關、課稅事, 七八月間金宏集將來日本就商).

 
  • 발신자何如璋
  • 수신자總理衙門
  • 날짜1881년 5월 28일 (음) , 1881년 6월 24일
  • 문서번호2-1-1-24 (363, 507a-507b)
五月二十八日, 出使大臣何如璋等函稱:

上月二十七日肅寄第一百二十九號緘, 當邀垂鑒. 本初一日奉到四月九日所發第五十四號賜諭, 敬謹讀悉. 外務卿井上馨仍未出省辦事. 近遣人往其家問疾, 並告以“久未見面, 若病體稍愈, 當卽往其家相見, 請其訂期,” 彼仍以疾辭. 謂:‘腦痛,’ 醫師告以不宜見客, 俟痊愈再訂.” 俄海軍卿理疏富斯基, 於昨日乘歐羅巴兵船, 由長崎到濱, 卽來東京. 日本館以客舍, 彼去歲跌傷, 以年老未得復原, 上下馬車, 仍須人扶掖. 聞在此少爲勾當歸國, 其所帶兵船, 皆陸續遣還, 停泊南洋等處. 或謂:“俟伊犁條約中國畫押以后, 皆卽西返.” 惟琿春尚留步兵甚多, 未知信否.
朝鮮所遣來東委員趙準永朴定陽等旣到東京, 均經相見. 伊等此行係奉命察看日本一切政治. 問其國中情形, 亦云:“君相皆喜外交, 惟民心猶屬不願.” 與金宏集來函之言相同. 復稱:“國中尚屬安靖, 惟三月中有安東老儒某二三百人伏闕上書, 力諫外交, 一時頗爲鼓動.” 前來之委員李東仁本擬同來, 啟行之始, 忽不知所之, 杳無縱跡. 或云懼禍他逃, 或云爲人戕害, 究未的確. 至『申報』、『香港報』所稱:“朝鮮國內亂, 請援日本,” 均無稽之譚也. 至與日本交涉仁川一港, 旣許以十五月開口. 朝鮮擬設關課稅, 進口取十, 出口百取五. 曾送草案與日本花房公使商榷, 彼以未有此權辭. 聞七八月間金宏集當再來就商於外務也. 肅此. 敬乞代面堂憲察核爲禱. 請勛安.
 
이름
何如璋 , 井上馨 , 理疏富斯基 , 趙準永 , 朴定陽 , 金宏集 , 李東仁 , 花房 , 金宏集
지명
長崎 , 東京 , 伊犁 , 中國 , 琿春 , 東京 , 安東 , 日本 , 仁川
서명
申報 , 香港報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