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작성·수신·발신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cj.d_0001_0040_0020_005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조선 백성의 월간(越墾)과 세금 탈루한 상인을 비호하는 조선 관원의 질책을 청하는 길림장군(吉林將軍)의 문서

조선 관원이 마음대로 백성이 월간하도록 풀어놓고, 세금을 탈루한 조선 상인들을 비호하므로, 이미 咸鏡道에 照會하여 질책해줄 것을 요청하였습니다(韓官縱民越墾, 徇庇漏稅韓商, 已照會咸鏡道轉行申斥).

 
  • 발신자吉林將軍 長順
  • 수신자總理衙門
  • 날짜1890년 5월 25일 (음) , 1890년 7월 11일
  • 문서번호1-4-2-05 (1543, 2790a-b)
五月二十五日, 吉林將軍長順文稱.
據署吉朝商務局·甘肅候補知府葉聯甲稟稱.
竊卑府於本月十三日, 曾將派往鍾城, 探回情形稟聞, 計已仰邀鈞鑒. 頃接稽査處一帶丈委員塔爾幹, 書識梁瀚函稱.
於本月初四日奉諭.
飭令沿江一帶, 先行勘丈.
於初五日, 由成珠洞等處, 直丈至哈喇. 蓋鍾城界止連前已丈有一千二百埛之譜. [주001]
번역주 001
닫기

상(垧, 坰, 埛)은 동북 지역에서 사용하는 토지면적 단위로 약 15무(畝)를 가리킨다. 무(畝)는 청대의 경우 1보(步=5尺)×240보의 면적을 가리킨다.

初十日, 復奉諭示.
飭通事王永會, 過江密探韓民動靜.
是日命該通事, 前赴會寧, 密探詳細. 十二日ㅡ據該通事回稱.
正入會寧城內, 忽見韓民群集, 僉云陳稅官私囑韓民, “大國巡査雖嚴, 只能禁止白天, 何能防守黑夜? 爾等民不防夤夜過江耕種, 安然無事.” 並云:“陳稅官不幾日, 抵總局, 詢及督理, 旣命北岸韓民行薙髮, 試問一人給地多少, 竟將韓民收華民.” 謂中國有牢籠之意. 幷又云及薙髮一節, 似覺不易, 未識將來如何. 丈地憑票, 萬不能遽發. 其中南北兩岸韓民, 詭詐百出.
各等情.
伏査會北岸越寓韓民, 早經呈單, 情願薙髮, 搬回甚屬寥寥. 該城府使已死三月有餘, 主事者係書記稅官. 自陳洪九於前月下旬委署該城稅官後, 不惟縱令南岸韓民過江偸墾, 北岸韓民, 被其暗中把持, 疑惑不定, 未敢遽行薙髮, 而且査出韓商偸漏寔據, 竟敢違抗, 人稅俱不交, 去文又不回覆, 殊屬可惡. 此人在鍾城, 會寧充當稅官多年, 素有刁名. 卑府愚見, 擬將此次査出情節, 曁副帥發來曉諭韓民薙髮歸化告示抄稿, 照會咸鏡北道, 請其申飭. 是否可行, 稟請示遵.
等情. 到本督辦將軍. 據此.
査韓官縱民越墾, 循庇漏稅韓商, 抗不交出, 去文又不回覆, 其情殊覺可惡. 自不妨照會該國咸鏡道, 轉行申飭. 其餘傳聞之辭, 尙無實據, 防之在我, 無須先與之辨, 致令有所藉口. 除批示外, 相應咨呈貴衙門, 請核施行.
 
이름
長順 , 葉聯甲 , 塔爾幹 , 梁瀚 , 王永會 , 陳洪九
지명
鍾城 , 成珠洞 , 哈喇 , 鍾城 , 會寧 , 會寧 , 鍾城 , 會寧 , 咸鏡道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