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작성·수신·발신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cj.d_0001_0030_0020_002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조선에서 북변(北邊)에 관리를 파견하여 감계(勘界)를 하게 되었다는 길림장군(吉林將軍)의 문서

조선에서 李重夏를 北邊으로 파견하여 勘界를 하게 되었으므로, 이미 德玉과 秦煐 등에게 지시하여 勘界를 기다리도록 하였습니다(韓派李重夏赴北邊勘界, 已飭德玉秦煐等候勘).

 
  • 발신자吉林將軍 希元
  • 수신자總理衙門
  • 날짜1887년 2월 6일 (음) , 1887년 2월 28일
  • 문서번호1-3-2-02 (1198, 2186b)
二月初六日, 吉林將軍希元文稱.
邊務承辦處案呈.
光緖十三年正月二十三日, 接准北洋大臣李來電, 內云.
袁世凱來電.
白頭山覆勘一案, 昨晤商金允植, 定於三月中旬, 派李重夏赴北邊. 計四月中可到, 乞豫電吉林, 派員候勘.
等因. 前來.
除札飭分勘委員二品頂戴花翎 [주001]
번역주 001
닫기

정대화령(頂戴花翎)에서 정대(頂戴)는 청대 관원의 모자 꼭대기에 붙인 여러 가지 색깔의 재료로 만든 보석(나중에는 유리로 바뀐다)으로 정자(頂子), 정주(頂珠)를 가리킨다. 반드시 관원의 품급에 따라 착용하였다. 화령(花翎) 역시 관원의 모자 위에 붙이는 공작 깃털로 깃털 안에 있는 눈동자 모양의 무늬 수(하나에서 셋까지)에 따라 그 의미가 달라졌는데, 황제에 의해 하사되는 일종의 장려이자 영예의 상징이었다. 이 두 가지를 합쳐 정대화령(頂戴花翎) 또는 영정(翎頂)이라 한다.

協領德玉, 補用知縣秦煐遵照外, 相應咨行貴衙門, 査核施行.
 
이름
希元 , 袁世凱 , 金允植 , 李重夏 , 德玉 , 秦煐
지명
白頭山 , 吉林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