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작성·수신·발신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cj.d_0001_0020_0040_014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조선 난민을 송환하는 일이 조약에 근거하지 않으므로 실행이 어렵다는 아국(俄國) 공사(公使)의 서한

조선 난민을 쫓아 보내는 일은 조약에 근거가 없어, 허락하여 실행하기 곤란합니다(逐回朝鮮難民, 於約無據, 礙難允行).

 
  • 발신자러시아 공사 블란가리
  • 수신자總理衙門
  • 날짜1871년 12월 4일 (음) , 1872년 1월 13일
  • 문서번호1-2-4-14(198, 256b-257b)
十二月初四日, 俄國公使倭良嘎哩函稱.
接准貴大臣來函內稱, 査明琿春協領擬將越界之朝鮮人民送回本籍一事, 貴國用心安邊, 倂防朝鮮逃出近邊之游民滋生事端之至意, 本大臣固深明悉, 而琿春協領行文本國廓米薩爾所擬之處, 尙有不能與貴大臣同允者. 査函內所稱諭旨.
飭下吉林將軍等, 切飭該處官員申明邊禁, 毋許朝鮮人民偸越中國境界. 如於各交界處所査有前項人等, 卽行交還朝鮮.
等因.
自係以貴國所屬, 與旨內所稱官員該管之邊界地方而諭. 若邊外他國境內遇有事故, 令該管官恐其向邊界滋生事端, 其該員應照和好之意, 請鄰國邊界官員, 按照該國章程, 設法消弭滋事之故. 至其令將朝鮮人民逐回朝鮮之處, 核與貴國所定和約本不可行. 貴王大臣亦諗知本國與朝鮮並未立過和約, 而與貴國所立和約內亦未題明此事也. 大抵天下惟朝鮮一國, 違避鄰國, 不與交涉. 因此我等於載籍之內, 始知有朝鮮之國. 至其爲國及該國有無規矩政令, 本國毫難措詞. 乃該國有人因災歉餓殍等故, 携家至本國, 求准其在境內居住, 照平民一體度日, 本國並無不允之處. 該民人等旣經居住, 能遵本國法律, 因此自得本國體恤, 與本國之民無異. 此項人民內亦或有莠民, 因避國法而逃者, 本國莫知其情, 寔緣與朝鮮素無往來之故也. 査將來日久, 或者改易現在所有不合之情形, 而朝鮮亦必應棄今日所守彌縫過嚴之法. 因與天下各處現行之公法不符, 目下本國尙能容忍似此之鄰國, 自無用設法以致邊界不安. 卽如同治五年法國及去年美國朝鮮動兵之時, 本大臣辦事和平之意, 貴王大臣亦必知之. 儻若前兩次動兵, 本國無庸幫助該兩國, 卽許其征討爲是, 則必致外洋大邦幾於一同幫助也.

 
이름
倭良嘎哩
지명
朝鮮 , 中國 , 朝鮮 , 朝鮮 , 朝鮮 , 朝鮮 , 朝鮮 , 朝鮮 , 朝鮮 , 法國 , 美國 , 朝鮮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