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작성·수신·발신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cj.d_0001_0020_0030_047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조선 변경의 민변(民變)으로 도주한 지역에 새 부사(府使)를 파견하도록 요청하는 길림장군(吉林將軍)의 문서

조선 會寧府와 鍾城府에서 민변이 일어나 府使가 도주하였으니, 현명한 관원을 골라 파견하여 민심을 무마함으로써, 러시아인이 기회를 틈타 들어오는 것을 막도록 조선국왕에게 서한을 보내주십시오(韓會寧・鍾城兩府民變, 府使逃逸, 請函該國王簡派賢員撫輯民心, 以免俄人乘釁而入).

 
  • 발신자吉林將軍 長順
  • 수신자總理衙門
  • 날짜1892년 12월 7일 (음) , 1893년 1월 24일
  • 문서번호1-2-3-47(1761, 3091b-3092a)
十二月初七日, 吉林將軍長順函稱.
敬肅者. 遠戀鈞暉, 無時或釋, 翅詹榘範. 惟以永懷恭維大業, 格天邊猷經世, 望崇中外, 頃集珙球. 順泰鎭邊隘, 未遑遠略, 內安外睦, 本應兼權, 猶幸俄約免就, 交涉各事, 近尙撫平. 惟九月二十八日朝鮮會寧府因官貪吏虐, 民不堪命, 一夫攘臂, 卽聚衆至三千餘人, 毁署毆官. 凡平日吏如虎狼者, 悉被打逐, 禍且及家, 聞該府使隻身鼠竄, 僅逃回王京. 其惡吏家屬, 欲遁無地, 都有潛渡過江入我界以避禍者. 當經順飛飭吉朝通商局及近江各隊, 妥爲阻違而去, 並加意巡江密防, 以觀動靜. 恐其衆怒之深, 我若容其匪人, 卽有他慮. 苟能不入我境, 我亦不必過問. 蓋其民之變, 皆由其官吏激成, 殊非反叛可比. 月餘以來, 雖已相安無事, 不料昨接恩幫辦澤函, 述該國鍾城百姓, 又復因事聚衆鬨鬧, 府使亦已逃回王京. 以前會寧之事度之, 雖亦不至釀成變亂, 然査該兩府使均因貪虐, 致犯衆怒 爲所毆逐. 民情渙散, 於此可見. 久無主持, 實慮嘯聚生事. 且恐俄人狡焉思啓, 乘釁而入, 不可不思患預防, 懲前毖後, 爲朝鮮計. 擬請貴署函致朝鮮國王, 請其詳擇賢明慈惠之資, 又能善制吏役者, 派爲該兩城府使, 則民心安服, 邊界無事矣. 愚昧之見, 未知有當萬一否, 尙望裁奪而行. 肅沏, 恭請鈞安, 伏希垂鑒. 不莊. [주001]
번역주 001
닫기

편지의 끝 부분에 쓰는 겸사(謙詞)로, 불경(不恭)하다는 뜻이다.



 
이름
長順
지명
朝鮮 , 會寧府 , 會寧 , 朝鮮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