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작성·수신·발신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cj.d_0001_0020_0030_029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조선인의 아국(俄國) 월경(越境)을 금하는 문제에 대해 유지(諭旨)를 받드는 총리아문(總理衙門)의 문서

조선 백성이 몰래 러시아 경내로 월경하는 일은 예부에 지시하여 조선에 알려 스스로 처리해야 한다고 총리아문에서 논의하여 상주하였고, 유지를 받아 알립니다(議奏朝鮮民人潛越俄界, 飭下禮部行文該國自行辦理一摺, 錄旨知照).

 
  • 발신자總理衙門
  • 수신자吉林將軍
  • 날짜1870년 10월 4일 (음) , 1870년 10월 27일
  • 문서번호1-2-3-29(107, 138b-139b)
十月初四日, 行吉林將軍文稱.
同治九年九月初五日, 准貴將軍咨稱.
本年三月, 准禮部咨開, 鈔錄朝鮮國王原文轉奏一摺. 當經箚飭琿春協領, 親晤俄官, 令將朝鮮越界人等, 悉數逐回. 該俄官聲稱, “該國所招朝鮮難人, 奉東悉畢爾總督札飭, 載往綏芬等處耕作, 扣抵所需縻費.” 及向討要, 該酋答說, “伊不能專主.” 並稱, “已將此情, 達知朝鮮國王, 嗣後不關你們琿春之事”等語. 該協領復往, 會朝鮮慶源府邊界之員, 該邊界官答稱, “該國男婦子女, 如若領取, 俄國不准,” 再, “並非慶源府一處之人, 又兼未奉該國王之旨, 伊實不敢承領”等語. 此案, 前准禮部咨, 抄朝鮮國王復文內稱.
已經申飭北境邊官, 恭候俄界逐回民人, 一一領取, 再申邊禁.
等情. 在案.
今該邊官何以聲稱“未奉該國王之旨”, 該國旣已申飭北境, 豈不通文各處, 一律照辦. 何至“並非一府之人?” 視其兩國互相推諉, 甚爲叵測. 呈請査核辦理.
等因. 前來.
本衙門於九月十二日, 將此情形咨行禮部, 酌核轉咨該國, 自行辦理. 旋於九月十三日, 准軍機處抄出, 禮部密陳, “朝鮮民潛投俄界, 請旨飭總理衙門, 可否轉令俄人, 盡數逐回之處, 揆度情形, 斟酌辦理一摺,” 奉旨.
該衙門知道.
欽此.
本衙門當於十月初一日, 密陳請旨, “飭下禮部, 仍照前咨各情, 轉咨朝鮮, 令其自行設法辦理. ”等因具奏. 奉旨.
另有旨.
欽此.
査朝鮮國民人, 逃赴俄界, 前經禮部奏奉諭旨.
令該國王飭邊界官, 悉數領回. 並由該國王申明禁令.
並據該國王復文, “謹當申飭北境”, 而該國邊界官, 乃謂“未奉該國王之命, 不敢承領.” 且謂“非一府之人.” 是該國屬民, 逃赴他國, 該國王竟置不問. 至俄官又堅執, 不肯將朝鮮逃民逐回, 並謂 “不關你們琿春之事.” 似此兩國互相推諉, 一時難以爭論. 凡中外交涉, 惟自嚴邊禁, 毋稍疏漏, 以期常弭釁端. 嗣後惟飭邊界官, 從嚴稽査, 密爲防範, 如有朝鮮民人, 由中國地界, 逃入俄境者, 立卽攔阻, 不令兩國有藉口. 除抄錄原奏, 恭錄諭旨, 咨行禮部欽遵辦理外, 相應抄錄原奏, 恭錄諭旨, 咨行貴將軍欽遵辦理可也.

 
지명
朝鮮 , 綏芬 , 琿春 , 朝鮮 , 慶源府 , 俄國 , 慶源府 , 朝鮮 , 琿春 , 中國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