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작성·수신·발신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cj.d_0001_0020_0020_001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아국(俄國)에서 한민(韓民)을 끌어들여 토지를 개간하려고 한다는 길림장군(吉林將軍)의 문서

러시아인이 한민을 끌어들여 吉心河지방에서 개간을 하려 합니다(俄人招引韓民在吉心河地方開墾).

 
  • 발신자吉林將軍 富明阿
  • 수신자總理衙門
  • 날짜1867년 2월 14일 (음) , 1867년 3월 19일
  • 문서번호1-2-2-01(36, 50a-50b)
同治六年二月十四日, 軍機處交出富明阿奏片稱. [주001]
번역주 001
닫기

‘片’(또는 夾片)은 독자적인 주접으로 할 필요가 없거나 원 주접에서 서술하기 불편하여, 주접에 따로 끼워서 첨부하는 간단한 형식의 추가 상주문이다. 때문에 상주하는 사람의 성명, 날짜, 사유 등이 적히지 않으며, 보통 ‘再’라는 단어로 시작한다. ‘附片’이라고도 한다.


再, [주002]
번역주 002
닫기

‘再’는 본 상주문 뒤에 추가로 첨부한 片(夾片. 附片)의 처음 부분에 들어가는 단어이다.

奴才富明阿等奏. 適據署寧古塔副都統烏勒興阿報稱.
據署琿春協領事務佐領溫崇阿呈.
據査江恩騎尉額爾蘇勒・査界雲騎尉成貴等報稱.
本年正月初六日, 巡至琿春河口地方, 瞥見朝鮮國人男婦子女二百餘名, 坐車逕奔正東. 赶向査詢何往, 內有微通漢語聲言.
現今俄羅斯招引我國人數千名, 在吉心河地方開墾地畝. 我國屢次挑兵, 年景歉收, 課稅加倍, 交納無力, 實難度日. 無奈棄家逃出度命.
等語.
惟人數甚多, 原爲俄人招引過江, 若輒行阻滯, 尤恐滋生事端. 逕奔吉心河去訖.
報經該署協領, 仍飭査江査界各官尾巡, 不可任意竄入村屯, 亦不准滋事.
等情.
査朝鮮人等渡江奔投吉心河一帶, 乃爲俄人招引, 揆其情狀, 似有仗恃俄人之勢, 如其輒行阻止, 恐招兩國釁端. 惟俄人招引朝鮮人數甚鉅, 陸續奔投不絶, 兩國俱係外夷, 其意叵測.
等因. 咨報核辦前來.
詳査咸豊十一年分界圖載, 吉心河在紅線迤東, 係屬俄界. 現在俄人招引朝鮮人等, 旣在吉心河墾地, 並有續來不絶之狀, 其意叵測, 難保兩國不無勾結之虞. 奴才等當卽行令該副都統, 轉飭琿春協領, 嚴飭査江査界各卡官兵加意防範, [주003]
번역주 003
닫기

여기서 잡(卡)은 잡륜(卡倫)으로 중국 발음으로는 ‘카룬’인데, 청대 만주・몽골・신강 등지에 설치한 관병의 감시초소를 말한다. 이하 초소라고 약칭한다.

說法阻止, 不准肇起釁端, 是爲至要. 除一面呈報總理各國事務衙門並咨照禮部査核外, 理合據情附片奏聞.
謹奏.
同治六年二月十三日, 軍機大臣奉旨.
該衙門知道.
欽此.

 
이름
富明阿 , 烏勒興阿 , 溫崇阿 , 額爾蘇勒 , 成貴
지명
琿春河 , 俄羅斯 , 吉心河 , 吉心河 , 吉心河 , 吉心河 , 吉心河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