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작성·수신·발신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cj.d_0001_0010_0010_012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조선 회령부사가 무산(茂山)에서 벌목하기를 청한 일에 대한 길림장군(吉林將軍)의 문서

조선 회령부사가 무산에서 목재 5백 편을 벌목하였는데, 이미 길림・조선상무 및 화룡욕총국 서리에게 조사를 한 다음 통과시키라고 지시하였습니다(朝鮮會寧府使請於茂山砍取木料五百片, 己飭吉朝商務和龍峪總局査驗放行).

 
  • 발신자吉林將軍 長順
  • 수신자總理衙門
  • 날짜1891년 5월 24일 (음) , 1891년 6월 30일
  • 문서번호1-1-1-12(12, 1615, 2894b-2895a)
五月二十四日, 吉林將軍長順文稱.
光緖十七年四月二十九日, 據署理吉朝商務和龍峪總局・兼辦越墾事宜・同知銜升用同知・候選知縣王昌熾呈稱.
竊於光緖十七年四月十五日, 接准會寧府使・監理關北陸路通商洪時衡照開. [주001]
번역주 001
닫기

照開(照開)는 照會문의 내용이 다음과 같다는 뜻이다. 開는 실려 있다는 뜻으로 요약이나 인용이 시작될 때 쓰이는 단어이다.


照得, 昨秋雨水, 敝署房屋壞頹, 將擬經營改修, 必須料理工程. 且民人或致身死, 所有棺材, 均係關念. 板子限五百片, 自可砍取茂山地方. 所以今將僱人朴春甫朴利亨池仕汝楊旬汝陣珍甫飭赴該處. 希卽成送公文, 以便無滯砍取. 又於造筏下江之日, 或慮貴差弁之盤詰禁阻. 請煩貴督理査照行文各口岸, 以憑無碍放行, 是爲至要.
等因.
准此.卑職檢査底案,茂山俄人勾結韓民前年私砍料木,已經幫辦憲接准憲台電知, [주002]
번역주 002
닫기

방판헌(幫辦憲)은 琿春副都統을 가리키고, 헌대(憲台)는 吉林將軍을 가리킨다. 헌(憲)은 上司를 가리키는 말이다.

委員査實封禁. 去秋雨水冲流, 又經前委員葉聯甲遵飭妥員査禁在案. 前准南按撫使照請韓岸居民越江樵柴. 當已具文分報, 旋奉憲台批開.
査韓民私行越界, 例禁綦嚴. 上年燬私渡・禁越墾, 均已明申禁令. 玆該按撫使尙以禁墾許樵爲請, 不時私借樵薪, 砍運邊木, 勢必修橋越墾, 仍踏前非. 杜漸防微, 斷不可再開此端, 以弛邊禁. 該局其速行禁止勿忽. 除咨北洋大臣査核外, 仰卽遵照. 繳. [주003]
번역주 003
닫기

격(繳)은 문서를 받아 본 다음 그 원문서를 보낸 사람에게 다시 돌려보내라고 지시하는 관용어이다.


等因. 業經照覆亦在案.
玆准前因. [주004]
번역주 004
닫기

전인(前因)은 앞서 나오거나 인용된 공문을 가리킬 때 쓰는 용어이다.


該會寧府使伐運料木, 遠在茂山以上, 應否照准, 未敢擅專, 除分報幫辦憲外, 理合先行具文呈請, 鑒示施行.
等情. 到本督辦將軍.
據此. 査土們江爲吉朝公共之江, 該國會寧府使所稱, 被災砍用之屋料棺材, 旣在茂山, 且有五百片爲限, 自可量加體恤, 以示我朝字小之意. 應令該府使俟此項木料造符下江之時, 先期照會該局照驗放行. 該局仍確切査驗, 勿稍大意, 致滋影射之敝. [주005]
번역주 005
닫기

영사(影射)는 감추거나 못된 수작을 부린다는 뜻.

除批飭外, 相應備文咨呈貴衙門, 謹請査核施行.

 
이름
王昌熾 , 洪時衡 , 朴春甫 , 朴利亨 , 池仕汝 , 楊旬汝 , 陣珍甫 , 葉聯甲
지명
茂山 , 茂山 , 茂山 , 土們江 , 茂山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