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작성·수신·발신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cj.d_0001_0010_0010_008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재목 수령에 관한 국왕의 지시를 기다리는 경원(慶源) 지방관의 공문에 대한 길림장군(吉林將軍)의 문서

조선의 지방관은 기한 내로 작은 재목을 수령해가라는 공문을 감히 열어 볼 수 없기 때문에 (국왕에게 보냈으므로), 조선국왕의 지시를 받기를 기다려 다시 답장을 한다고 합니다(朝鮮地方官未敢拆視剋期收領細小材木文移, 俟奉該國王命再行移覆).

 
  • 발신자吉林將軍 皂保
  • 수신자總理衙門
  • 날짜1865년 3월 25일 (음) , 1865년 4월 20일
  • 문서번호1-1-1-08(9, 19a-19b)
同治四年三月二十五日, 吉林將軍皂保, 副都統安住文稱.
案査, 前准禮部咨.
據吉林將軍文稱.
朝鮮慶源地方官請伐木植等情一案, 琿春差員, 先將砍齊材木料, 業經如數點交, 其餘細小材木, 該國尙未來人收領.
等因.
本部査此案係屬奏准之件, 未便任令耽延. 應亟轉飭朝鮮慶源地方官, 迅將細小材木, 剋期如數收領. 並取該官收淸文據, 俟承領完竣, 卽行報部, 以便奏結.
等因. 奉此.
當卽箚飭琿春協領.
刻卽備具文移, 照會慶源地方官卽將未領木植, 令其如數收領, 取字呈報, 以憑報部.
等因. 箚飭去後.
玆據報稱.
隨備文移差派委官薩凌阿等持文投遞, 旋據回稱.
前詣朝鮮卞倫, 面見卡兵, 將移文交給. 並告明將細小材木, 剋期如數收領, 不得久延. 伊等卽將移文持送慶源地方去後, 旋據回稱, “慶源官未敢拆視原封, 遞送我們國王”去訖. [주001]
번역주 001
닫기

거흘(去訖)은 어떤 일이 완료되었음을 표현하는 관용구이다.

詢其椽由情因.
前任地方官因輕具文移, 擅自請伐木植, 業經獲罪遠配三千里. 故收領細小材木, 並將收淸之處, 現任地方官實係不敢擅專, 俟奉國王之命, 務急備具文移賫送, 卽行收領.
等語.
復向其索取回字, 伊等再四不敢擅自移覆.
等情. 呈由該協領轉報前來.
相應據情先行呈報總理各國事務衙門, 謹請査核可也.

 
이름
皂保 , 安住 , 薩凌阿
지명
琿春 , 朝鮮 , 慶源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