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신라와 일본의 교류

신라는 지리적으로 일본과 가장 가까웠으나 군사적 대립이 잦아 오히려 문화 교류가 활발하지 못했다. 그러나 신라에서도 조선술(배 만드는 기술)·축제술(저수지 쌓는 기술)을 일본에 전하였는데, 이 밖에도 도자기 만드는 기술과 의약·불상 등을 전파하여 일본의 문화 발달에 적지 않은 영향을 주었다. 쿄류지(廣隆寺)지도 보기의 목조 미륵반가사유상은 진평왕이 스이코 천황에게 보내준 불상으로 알려져 있다. 여러 문화교류 가운데 축제술의 전파는 일본에 큰 영향을 끼쳐 ‘한인의 연못’이라는 이름까지 생기게 하였다.

 

신라의 조선술은 당시 동아시아에서 최고 수준이었다. 일본에 조선술을 가르쳐 준 이나베(猪名部)는 신라 사람이다. 639년 선덕여왕 때 당나라 승려들이 신라 배를 타고 왜로 갔고 649년에는 일본의 승려가 신라 배를 타고 당나라에서 귀환했다. 658년엔 일본의 승려 두 사람이 신라 배를 이용하여 당에 유학을 갔다. 그때 왜는 백제와의 친교가 두터웠음에도 당나라에 오고갈 때 튼튼한 신라 배를 이용했다. 또한 신라 해군이 고대 일본 시기 오사카 부근 아카시노우라(明石浦)에 상륙하여 왜군을 격파했다는 기록도 전한다.

 

또한 일본에 외래악으로써 가장 먼저 일본에서 연주된 음악은 신라의 음악이다. 『일본서기』에 의하면 인교(允恭) 천황 420년, 즉 서기 453년에  신라왕이 천황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서 놀라고 슬퍼하면서 조공으로 배 80척과 음악인 80명을 보냈다고 한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6세기 중엽 우륵이 가야금을 갖고 신라에 투항하기 이전의 신라 음악은 춤과 노래 정도로 연주된 지방의 향토음악 정도를 크게 넘지 못했기 때문에 5세기 중엽 신라악인 80명이 일본에 파견됐다는 것은 과장된 것이라는 인식도 존재한다.

 

신라는 관개나 저수지 축조 부분에서도 그 기술이 뛰어났다. 당시 일본 천왕은 신라에서 일본으로 건너간 사람들에게 명해 농사에 필요한 저수지를 파게 했고, 나중에 그 저수지를 만든 것이 한인이라 하여 한인의 연못이라 이름 지어졌다.
“ 오진(應神) 7년 (396년)

 

고구려인, 백제인, 임나인, 신라인이 같이 내조하였다. 무내숙이에게 명하여 여러 한인들을 거느리고 연못을 만들게 하였다. 그래서 이 연못을 한인지(韓人地)라 부른다. ”
특히 토다이지지도 보기의 쇼소인(正倉院)지도 보기에서 신라의 촌락문서가 발견되었다는 사실은 국가 통치체제의 수입과 신라, 일본간의 교류 현황을 잘 보여준다. 이상과 같이 우리 조상들은 이미 선사시대부터 일본 지역에 진출하여, 그 곳의 정치·문화에 큰 영향을 미쳤다. 여러 시기 중 특히 강력한 영향을 미친 것은 삼국의 문화였다. 삼국은 대륙으로부터 선진문물을 받아들여 이를 소화, 흡수하고 독자적인 문화로 발전시킨 후 다시 일본에 전파하였다.
코류지(廣隆寺) 전경
코류지(廣隆寺) 전경
코류지(廣隆寺) 목조미륵반가사유상 전시안내
코류지(廣隆寺) 목조미륵반가사유상 전시안내
쇼소인(正倉院) 전경
쇼소인(正倉院) 전경
쇼소인(正倉院) 내부 구조 설명도
쇼소인(正倉院) 내부 구조 설명도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