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리고분의개요

수산리 고분은 5세기 후반 경에 축조된 흙무지돌방벽화무덤으로 평안남도 남포시 강서구역 수산리에 위치한다. 이 무덤은 1971년 발굴 조사되었으며, 발굴 당시 이미 도굴되어 유물이 거의 없었고 벽화도 많이 훼손되어 있었다. 무덤의 구조는 단실묘이며 벽화의 주제는 생활풍속이다. 무덤의 정벽인 북벽에는 묘주부부의 실내 생활이 표현되었으며 그 좌우 벽에는 실외 활동이 묘사되었다.

수산리 고분벽화는 당시 귀족들의 옷차림과 꾸밈새를 비롯하여 나들이와 놀이 등 일상의 생활모습을 잘 표현하고 있어 고구려의 상류층 문화를 이해하는데 귀중한 자료를 제공한다. 인물화는 원숙하고 세련된 필치와 부드러운 색감으로 뛰어난 회화성을 보여주며, 특히 색동주름치마에 저고리 차림의 여인은 일본에서 발굴된 다카마쓰 고분 벽화에 보이는 여인의 모습과도 흡사하여 그 영향 관계를 생각해 볼 수 있다.

수산리벽화무덤외경 및 수산리 벽화무덤 입구

고분의구조

수산리고분의구조도

수산리 고분은 널길과 널방으로 이뤄진 단칸형의 흙무지돌방벽화무덤이다. 무덤 방향은 남향이고, 널길은 4.5m이다. 널방은 한 변이 3.2m인 정방형이고 높이는 4.1m이다. 널방의 천장구조는 3단의 평행고임위에 2단의 삼각고임을 얻은 평행삼각고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