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1년 초여름, 아무에게도 도굴되지 않은 아름다운 벽돌무덤이 발견되었다. 이 안에서는 그 동안 보지 못했던 찬란한 부장품들이 쏟아져 나왔다. 세밀한 조각기술의 최고봉인 금동신발, 금동관, 단아한 토기들과 금수저, 익살스러운 석수 등, 1400년 동안 잠들어 있던 백제의 예술품이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이 무덤의 주인은 정치적 다툼의 한가운데서 태어나 왕의 자리에 올랐던 무령왕주1)관련 사이트 열기의 것이었다.

 

이름은 사마(斯摩/斯麻) 혹은 융(隆)이었는데, 『삼국사기(三國史記)』관련 사이트 열기에는 동성왕(東城王)관련 사이트 열기의 둘째아들이라고 기록되어 있지만, 『일본서기(日本書紀』관련 사이트 열기에는 문주왕(文周王)관련 사이트 열기의 동생인 곤지(昆支)의 아들로 동성왕(東城王)과는 이복형제 사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삼국사기』에 따르면, 무령왕은 “신장이 8척이고, 눈매가 그림과 같았으며 인자하고 너그러워서 민심이 그를 따랐다”고 한다. 그는 501년(동성왕 23)에 동성왕이 사냥에 나갔다가 좌평(佐平) 백가(苩加)가 보낸 자객에게 칼에 찔려 죽자 왕위를 계승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그러나 일본의 역사서인 『일본서기』에는 동성왕의 이복형제로, 일본에서 태어난 것으로 등장한다.

무령왕 유물_금제관식(출전: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무령왕 유물_금제관식(출전: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무령왕 유물_금동수저(출전: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무령왕 유물_금동수저(출전: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무령왕 유물_지석(출전:국립공주박물관)
무령왕 유물_지석(출전:국립공주박물관)
무령왕 유물_금동신발(출전:국립공주박물관)
무령왕 유물_금동신발(출전:국립공주박물관)
이전다음
글 : 김선옥 (서울 온곡중학교)
닫기
남동생 :
어, 누나! 궁금한 게 있어.
누나 :
뭔데?
남동생 :
백제의 ‘근초고왕’이라는 만화를 읽고 있는데 말이야. 근초고왕이 왜왕에게 ‘칠지도’라는 선물을 보냈다는 내용이 나와.
누나 :
그러네.
남동생 :
왜왕이라면 일본 왕이라는 뜻이잖아. 그런데 지금 우리나라하고 일본은 사이가 좋지 않잖아. 그런데 왜 선물을 줘? 나 같으면 안 줘!
누나 :
넌 옆집 아이하고 맨날 싸우기만 하거나, 맨날 놀기만 해?
남동생 :
그야, 놀기도 하고 싸우기도 하지.
누나 :
나라 사이도 비슷해.
남동생 :
그래?
누나 :
그래. 일본이 우리나라를 침략해서 사이가 나쁜 시기가 있었지. 그런데 그보다 더 오래 전인 삼국시대 이전에는 우리나라가 일본을 많이 도와줬어. 특히 백제가 말이야.
남동생 :
옛날에 있었던 일을 어떻게 알아?
누나 :
그거야 옛날 역사책과 유적지 그리고 유물을 보면 알 수가 있지!
누나 :
요즘 누나가 역사 추리 소설을 쓰려고 자주 놀러가는 사이트 볼래?
기자 :
아키히토 일본 천황이 천황 일가에는 백제인의 피가 흐르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언급했습니다.
남동생 :
와, 이 진짜 같지 않은 진짜 같은 진짜 말… 진짜야?
누나 :
그래. 일왕이 직접 말하고 있잖아.
누나 :
이렇게 백제역도 있어.
남동생 :
우와… 가보고 싶다.
누나 :
이렇게 일본에게는 우리나라, 특히 백제가 큰 의미가 있어. 문화적으로 영향도 많이 받았고 사이도 좋았거든.
남동생 :
그렇구나!
남동생 :
닮은 게 또 있는지 또 찾아봐야지!
누나 :
누가 많이 찾나 내기할까?